SEOUL NATIONAL UNIVERSITY
검색창 닫기

기부자 명단

이름 소속
권욱현 서울대학교 명예교수
변대규 휴맥스 회장
김종일 CBCLINE CTO 
김용훈 파인디지털 사장
최한홍 (전)휴맥스 부장
이용훈 휴맥스 이사
강중용 휴맥스 이사
박상환 파인디지털 부사장

 

한국경제신문 2001년 4월 10일 기사

벤처기업인 私財 12억 모교기부 .. 변대규 휴맥스 사장등 서울대에

휴맥스 변대규 사장 등 14명이 벤처사업으로 번 12억원을 모교인 서울대 제어계측신기술연구센터의 연구실 증축을 위해 기부해 화제가 되고 있다. 서울대 전기컴퓨터공학부의 권욱현 교수와 그의 대학원 제자 14명은 9일 서울대(총장 이기준)에 사재 12억원을 기부했다. 이날 기부한 제자는 서울대 석·박사과정 시절 권 교수의 지도를 받은 변 휴맥스 사장,김용훈 파인디지털 사장,김덕우 우리기술 사장,이기원 기인시스템 사장,김종일 최한홍 이용훈 강중용 이규승 박상환 노선봉 박정우 노갑선 이재영씨 등으로 10여년전 벤처기업을 창업했다. 이번 기부금은 회사 돈이 아닌 개인들의 사재를 모아 마련한 것이 특히 의미가 있다고 관계자는 밝혔다. 이 기부금은 권 교수가 소장을 맡고 있는 제어계측신기술연구센터의 연구공간 증축에 쓰일 예정이다.

 

기부 스토리 (서울대학교 발전기금 뉴스 중 발췌)

말쑥한 양복 차림에서 캐주얼까지 차림새도 다르고 30대에서 40,50대까지 저마다 연령층도 다르다. 누군가는 현
재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벤처 기업의 대표이고 또 누군가는 그 회사의 임직원이거나 교수로서 저마다의 위치와 생활환경
도 다르다. 그런 그들이 한자리에 모여 큰 웃음소리로 함께 어우러진다. 동문이라는 공통점이 그들을 엔지니어하우스
에서 벌어진 공과대 공로상 시상식장에 모이게 한 것인데, 이들 가운데는 모교를 위한 기름 모금에 뜻을 함께
하여 12억 여원을 출연한 사제지간이 있다. 권욱현 교수와 14명의 제자들이 그들이다.

권욱현 공과대학 전기컴퓨터공학부 교수

“1962년도 에 입학을 했으니, 학교에 처음 발을 들인게 40년 전이네요. 그 사이 저 창밖에 보이는 관악산 응선의 나무
들 만큼이나 많은 제자들과 만났는데, 그들 가운데는 지속적으로 연을 이어가는 제자들이 있습니다. 그들에게 선배이자
가르친 선생으로서, ‘연구공간 좀 확보하게, 모이자’ 했지요. 이번에 출연한 발전기금은 그들이 마다하지 않고 모여 준
결과입니다.”

변대규 제어계측공학과 79학번, 휴택스 사장

“재학 당시 공과대 안에 있던 6개의 연구실 가운데 제어정보시스템연구실(CISL)이 있었습니다. 오늘날 벤처 창업을 가
장 많이 주도한 연구실로 불리는데, 그곳의 지도 교수님이 바로 권욱현 교수님이셨지요. 물론 저도 CISL 출신이고, 덕분
에 우리나라에 아직 벤처의 개념이 보편화되지 않았던 1989년도에 휴맥스를 창업할 수 있었습니다. 회사의 규모가 커지
니까 공인이라는 생각이 들면서 개인이 이익이 아니라 공동의 이익을 위해서 무언가를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
러던 차에 교수님의 권유를 받게 된 것이죠. 권교수님은 역시, 졸업후에도 우리를 지도해주시는 ‘지도’ 교수님 이십니다.”

박상환 제어계측공학과 83학번, 위트컴 대표

“폭포에서 수영하다가 학생증 뺏긴 일 등 해서 재학시절 내내 기억나는 에피소드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가장 기억에 남
는 것은 제어정보시스템연구실에서 보낸 시간들입니다. 프로젝트를 위해 밤을 꼬박 새고 나서, 관악산 새벽 공기로 세수
를 하곤 했지요. 그러느라 관리를 잘 못해서 여자 친구도 여럿 놓쳤지만, 지금 생각해봐도 젊고 열정이 넘치던, 아름다운
시절이었어요.”

이용훈 제어계측공학과 89학번, 휴맥스 부장

“저 역시 제어정보시스템연구실 출신인데, 그때 학우들과 함께 했던 시간이 현재까지도 많은 도움이 될 정도로 팀웍 부
터 여러 가지를 배울 수 있었습니다. 학교에는 여전히 정열적으로 활동하시는 교수님이 계시고, 회사에는 또 학교 선배인
사장님이 계셔서, 그러한 만남의 터전이 되어준 학교에 늘 고마운 마음이었어요. 그러던 차에 기금 모금 소식을 듣고 참
여하게 되었습니다. 제가 그럴 수 있는 여건이 되었다는 것을 또한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수정요청

현재 페이지에 대한 의견이나 수정요청을 관리자에게 보내실 수 있습니다.
아래의 빈 칸에 내용을 간단히 작성해주세요.

닫기